29일부터 전국 장마권…중대본 1단계·위기경보 '주의' 발령

30일까지 수도권, 강원도 많은 곳 120㎜ 이상, 충청권 50~100㎜, 전라권 많은 곳 150㎜ 이상, 경상권 30~80㎜, 제주도 많은 곳 120㎜ 이상 강하고 많은 비 내릴 것으로 전망
산지 계곡, 하천변, 저지대 등 위험지역 방문 자제
침수 우려되는 반지하주택 등 취약계층은 자율방재단 등 대피도우미 지시 따를 것
지하차도와 둔치주차장, 하상도로 등 침수 우려 지역 선제적으로 통제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전국적으 장마비가 내리고 있다. 28일부터 제주도는 장마권에 들었으며, 29일부터는 남부지방에서부터 장마비가 상륙해 이날 오후 7시 현재 서울도 장마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호우 위기 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행정안전부는 29일 전라·충청·경상권에 호우 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이날 오후 5시 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호우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저기압과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30일까지 수도권 30~100㎜(많은 곳 120㎜ 이상), 강원도 30~100㎜(많은 곳 120㎜ 이상), 충청권 50~100㎜(많은 곳 120㎜ 이상), 전라권 50~100㎜(많은 곳 150㎜ 이상), 경상권 30~80㎜(많은 곳 100㎜ 이상), 제주도 30~80㎜(많은 곳 120㎜ 이상) 등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중대본은 침수가 우려되는 반지하주택 등 지하공간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은 이·통장, 자율방재단 등 대피도우미와 협력해 사전에 대피하고, 지하차도와 둔치주차장, 하상도로 등 침수 우려 지역을 선제적으로 통제해 통제·우회 정보를 적극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또 산지, 급경사지 등 사면붕괴 우려지역, 축대·옹벽 등에 대해 예찰을 강화하고 위험상황에 대비해 선제적 대피와 통제를 실시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천변 저지대 등 위험지역을 사전에 통제하고, 하천 범람 등 위험상황 발생 시 가용 매체를 활용해 상황을 신속히 전파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상민 중대본 본부장(행안부 장관)은 "전국이 본격적으로 정체전선의 영향권에들어가 강한 비가 예상되는 만큼,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호우 대비와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는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는 국민들은 TV·라디오·모바일 앱·인터넷 등을 통해 실시간 기상상황을 확인해줄 것을 당부했디.  또한 산지 계곡, 하천변, 저지대 등 위험지역 방문을 자제해 개인 안전에 유의헤주도록  요청했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