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92개 지역 폭염특보...서울은 올여름 첫 폭염주의보

수도권 전역 '폭염'...대부분 지역 최고기온 33도 웃돌아
경기 고양 37도까지 치솟고 대구 36도, 서울·대전·광주 35도, 울산 부산 33도, 인천 31도 예상
일사량 많은데다 더운 서풍까지 불면서 예년보다 기온이 크게 높은 상황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제주도에 19일 늦은 밤부터 장맛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나온 가운데  서울에 올여름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또한 전국 92개 지역에도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중부지방은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9일 오전 10시 서울을 비롯한 내륙 곳곳에 폭염주의보를 추가로 발령했다. 서울까지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서 수도권은 인천을 제외한 전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지게 됐다. 

 

폭염주의보는 일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황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 발령된다. 현재 내륙을 중심으로 전국 92개 기상특보 구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고기압 영향권에 놓여 맑은 날이 이어지면서 일사량이 많고 여기에 더운 서풍까지 불면서 예년보다 기온이 크게 높은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낮에도 대부분 지역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돌겠다.경기 고양은 기온이 37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보됐고 대구는 36도, 서울·대전·광주는 35도, 울산과 부산은 33도, 인천은 31도까지 오르겠다.

 

 

관련기사

6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