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체기사 보기

고용부, 건설근로자 보호 위한 화장실 설치기준 강화추진한다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  ‘남성근로자 30명당.여성근로자 20명당 1개 이상’화장실 설치기준 추가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는 1월 31일부터 3월 13일까지 건설현장 화장실 설치기준에 ‘근로자 수 기준’을 추가한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이하 ‘건설근로자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현행 "건설근로자법"에는 1억원 이상 건설공사의 경우 사업주에게 화장실 설치 또는 이용 조치 의무를 부과하고 있고, 같은 법 시행규칙에는 현장으로부터 300m 이내 화장실 설치, 화장실 관리자 지정, 남녀 구분설치 등 세부적인 화장실 설치기준을 규정하고 있다. 다만, 일본 등 주요 국가들은 근로자 수 기준으로 화장실을 설치하고 있으나, 국내 법령에는 근로자 수에 따른 설치기준이 없어 일부 건설현장에서 화장실 부족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 이에 그간 노동계를 중심으로 건설노동자의 화장실 설치기준 개선이 요구됐으며, 특히 화장실 부족 문제는 신축 아파트 인분 사건의 원인으로도 제기된 바 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일본 등 주요 국가 사례 및 유사 입법례를 참고하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근로자 수 기준’을 화장실 설치기준에 추가하기 위해 건설근로자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하였다. 개정안에 따르면, 기존 설치기준 외에

GS건설, 2022년 신규수주 16조 넘어 창사이래 최대

 2022년 신규수주 16조 740억원으로 2010년(14조) 최고기록 경신  매출 12조 2990억원, 영업이익 5550억원, 세전이익 6640억원  18년 이후 하향 추세이던 매출 급반등해 견고한 성장 모멘텀 확인  신사업부문 지속적인 성장세로 매출 1조원 최초 달성해 양호한 미래 전망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GS건설(대표 허창수 임병용)이 지난 해 신규수주 16조원을 넘기며 창사 이래 최대 수주실적을 달성했다. GS건설은 30일 공정 공시를 통해 매출 12조 2990억원, 영업이익 5550억원, 세전이익 6640억원, 신규수주 16조 740억원의 2022년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보수적인 원가율 반영으로 영업이익 규모는 전년 대비 줄었지만 신규수주와 매출이 크게 증가했고, 특히 신사업 부문 매출이 최초로 1조원을 달성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견고한 행보를 이어갔다. GS건설 공시에 따르면 2022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4.1% 감소했지만, 세전이익은 소폭(0.9%) 증가했다. 미래 성장세를 가늠하는 신규수주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6%, 36.1% 증가해 양호한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신규수주는 22년 수주 목표(13조 1520억원)를 22.2%나 초과 달성한 16조 740억원으로 집계돼 2010년 14조 1050억원의 수주 최고기록을 경신, 창사(1969년)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주택 부문에서만 10조6400억원의 실적을 거뒀고, 신사업

DL이앤씨, 새만금 남북도로 사업 1단계 구간 준공

 안전 고려한 최적의 설계·첨단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돋보여  세계 최초 ‘비대칭 리버스 아치교’, 새만금 랜드마크로 우뚝

한국재난안전뉴스 김세미 기자 | DL이앤씨(대표 마창민)는 전라북도 최대 숙원사업 중 하나인 ‘새만금 남북도로 건설공사 사업’의 1단계 구간(제3공구)을 준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새만금 남북도로 사업은 전북 부안군에서 군산 새만금 산업단지까지 총연장 27.1km를 6~8차로 규모로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새만금 내부간선 기능을 확보하고 주변 용지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됐다. DL이앤씨는 새만금개발청이 발주한 새만금 남북도로 1단계 구간 중 제3공구 사업을 수주해 2017년 12월 착공, 이달 준공했다. 도로 기능성 향상을 위한 설계를 바탕으로 가변속도제어기와 자동돌발감지시스템, 염수분사시스템 등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첨단 교통안전시설물을 곳곳에 설치해 안전하면서도 편리한 도로를 선보였다. 특히 DL이앤씨는 새만금 만경대교(1968m) 구간에 세계 최초의 ‘비대칭 리버스 아치교(총길이 723m)’를 세워 새만금의 랜드마크로 조성했다. 리버스 아치교는 그 이름처럼 활을 뒤집어 놓은 초승달 모양으로 아름다운 새만금의 물길을 품고 있는 듯한 차별화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인근 공항을 오가는 항공기의 비행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창의적인 비대칭 상부 구조형식을

최태원 회장의 ‘사회성과인센티브’, 다보스서 호평..국내외 확산주력

최 회장 ‘13 다보스포럼서 SPC 처음 제안, SK그룹 ‘15년부터 SPC 프로그램 운영 326개 사회적기업 참여해 사회성과 총 3275억 창출, SK는 인센티브 527억 지급 다보스포럼 사무국 “사회적기업과 파트너십 및 ESG경영 가속화 성공모델” 평가 2020년 하버드비즈니스스쿨 경영사례집 발간 등 국제 경영학술계서도 주목받아

한국재난안전뉴스 김세미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독창적 아이디어로 제안하고 추진한 사회성과인센티브(Social Progress Credits) 프로그램이 이달 20일 마감된 '2323 다보스포럼'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 사회성과인센티브란 최태원 회장이 지난 2013년 전세계 정재계 리더와 석학이 모이는 다보스포럼에서 첫 제안한 것으로,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하는 ‘사회성과’에 비례해 ‘현금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최 회장은 물론, 그룹 전체가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지속가능 경영'의 한 축인 이번 프로그램은 다보스포럼을 주관하는 세계경제포럼(WEF) 사무국 홈페이지에 소개됐으며, SK그룹은 이를 계기로 국내외에 더욱 확산시킬 예정이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다보스포럼을 주관하는 세계경제포럼(WEF) 사무국은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회적기업들과의 협력이 어떻게 대기업들에게 지속가능 혁신의 방안이 되고 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Agenda article)를 통해 대표적인 성과 사례로 SK의 사회성과인센티브와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 InBev)의 스타트업·소셜혁신기업 펀딩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사무국은 “글로벌 선진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