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대설·한파, 도로 제설작업 집중관리 당부

행정안전부, “ 대설·한파로 인한 국민불편 없도록 철저한 제설작업” 요청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설 연휴기 시작된 21일 아침부터 중부지방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고, 설 당일 22일과 귀경길 23일~24일 전국 대부분 눈 또는 비가 온 후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설 연휴기간 안전대책 마련을 위해 대설·한파 대비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이날 개최했다. 

 

이번 연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설 명절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이 집중되는 등 유동인구가 많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행정안전부는 눈내림과 강한 한파로 인한 국민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음의 중점 관리사항을 당부했다.

 

연휴기간 동안 안전관리에 공백없이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서는 비상근무 참여기관, 인원을 점검하고, 기상특보 발표 시 즉시 상황 전파하고 비상 대응하도록 했다.

 
 

눈과 비가 내린 후 기온이 급강하하여 도로 살얼음으로 인한 사고가 우려되므로 주요 도로, 결빙취약구간 등에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하고, 도로 이용객들에게도 도로 상태와 돌발상황 정보를 신속히 안내하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도록 했다.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골목길, 이면도로, 버스정류장 등에 대한 제설대책도 마련하여 신속히 제설을 실시하고 국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후속제설을 철저히 이행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전라권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전망됨에 따라 비닐하우스, 축사 등 적설취약 구조물은 사전 예찰 및 지붕 제설을 철저히 하도록 안내를 강화하고, 위험 징후 시 거주자는 미리 대피하도록 했다.

 

아울러,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한랭질환 및 수도관‧계량기 동파 예방요령과 도로 미끄럼사고 예방을 위한 안내를 적극적으로 실시할 것을 요청했다.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많은 눈이 내리고 기온이 급격히 강하하면서 귀성길과 귀경길에서 교통 혼란이 예상된다”며, “오늘20일 대통령께서도 설 연휴에 다각적인 안전대책을 철저히 추진할 것을 당부하신 만큼, 관계기관에서는 철저한 상황관리로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