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손보, 가격·상품경쟁력 갖춘 자녀보험 12월 신규판매 80% 증가​ ​​​​​​​ 

작년 12월 예정이율 인상 선제조치 따른 보험료 인하 효과로 기존 22년 월평균 대비 신규판매 약 80% 증가
예정이율 인상으로 최대 약 12% 보험료 인하에 이어 사업비 조정으로 7.7% 추가 인하​

​​ 

 

한국재난안전뉴스 장수빈 기자 | KB손해보험(대표이사 김기환)이 작년 2월 출시한 ‘KB 금쪽같은 자녀보험’의 12월 신규판매건수가 전년 평균 대비 약 80% 성장하며 자녀보험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 

KB손해보험은 ‘KB 금쪽같은 자녀보험’이 지난 12월 한달 간 약 2만 3천여 건이 판매되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자녀보험 월 평균 판매량 1만 2천여 건 대비 가입건수가 약 80% 늘어났다고 18일 밝혔다.

​ 

이는 작년 12월 KB손해보험이 자녀보험의 예정이율을 선제적으로 2.5%에서 2.75%로 0.25%p(포인트) 올린 것에 따른 보험료 인하 효과가 발생해 보험료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풀이된다.

​ 

예정이율이란 보험사들의 보험료 산정 기준 중 하나로, 보험사가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를 운영해 보험금을 지급할 때까지 거둘 수 있는 예상 수익률을 말한다. 보험사에서는 보험료 납부 시점과 보험금 지급 시점 사이에서 발생하는 시차 동안의 기대 수익을 예상해 보험료를 정하는 데 이때 기준이 되는 이율이 바로 예정이율이다.

​ 

보험사는 예상 수익률이 낮아질수록 보험료를 더 거둬야 가입고객에게 보험금을 지급 할 수 있기 때문에예정이율을 낮추면 보험료가 인상된다. 하지만 반대로 예상 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면 예정이율을 올려 보험료를 낮출 수 있다.

​ 

통상 예정이율 0.25p(포인트)가 오르면 보장보험료가 약 10% 가량 내려간다. 예정이율은 가입 시점 이율로 고정되기 때문에 인상 후 신규 가입자들의 보험료가 기존 가입자보다 저렴해진다.

​ 

뿐만 아니라 KB손해보험은 작년 12월 자녀보험 예정이율 인상으로 최대 약 12%의 보장보험료를 인하한데 이어, 올 1월에는 사업비를 절감해 보장보험료를 7.7% 추가 인하했다.

​ 

지난 해 KB손해보험의 ‘KB 금쪽같은 자녀보험’은 ‘육아 멘토’ 오은영 박사를 모델로 내세워 자녀보험 시장에 큰 바람을 일으켰다. 오은영 아카데미와 제휴해 자녀심리서비스를 제공하였고, ‘정신질환치료비’, ‘신경성 식욕부진/폭식증 진단비’ 등 차별화된 보장의 배타적 사용권도 연이어 획득했다.

​ 

KB손해보험 관계자는 “금리인상과 물가상승으로 국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예정이율 인상과 사업비 절감으로 자녀보험 보험료를 대폭 인하하게 되었다”며, “KB손해보험은 앞으로도 합리적인 보험료로 시대의 흐름과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보험상품 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2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