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설 앞두고 파트너사 납품 대금 995억 조기 지급

중소 파트너사 자금 부담 완화 위해 19일까지 대금 조기 지급 마무리
 KT 커머스 · KT 엔지니어링 · KT MOS 남부 · 케이뱅크 등 6개 계열사 동참
 파트너사 경영 안정 지원과 ESG 경영 차원의 동반성장 노력 지속 

 

한국재난안전뉴스 장수빈 기자 | KT그룹(대표 구현모)이 설 명절을 앞두고 995억 원 규모의 중소 파트너사 납품 대금을 오는 19일까지 조기 지급할 것이라고 8일 혔다.

 

 납품대금 조기 지급에는 KT 커머스, KT 엔지니어링, KT MOS 남부, 이니텍, 케이뱅크, H&C Network 등 6개 KT 계열사도 동참한다.

 

이번 조기 지급으로 연휴를 앞두고 자금 수요가 몰린 중소 파트너사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는 지속적으로 설과 추석 명절에 중소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해왔으며, 지난해 설에는 KT와 KT계열사들이 총 756억 원의 대금을 미리 지급한 바 있다.

 

이외에도 KT는 파트너사와의 상생을 위한 ‘동반성장펀드 운영’, ‘중소기업 대상 100% 현금 결제' 등의 다양한 형태로 파트너사들의 자금 운용을 돕고 있다.

 

KT SCM전략실장 조훈 전무는 “설 명절 파트너사들의 경영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조기 대금 지급을 추진하게 됐다”며, “KT는 파트너사와 함께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동반성장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KT는 윤리경영 실천 강화를 위해 ‘23년 설 명절 클린 KT 캠페인’을 시행한다. 파트너사 등 이해관계자와 선물을 주고받는 것을 금지하는 이 캠페인은 1월 16일부터 1월 27일까지 2주간 시행된다.

 

관련기사

3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