럼피스킨병 발생 열흘째 61건…전남 무안서도 확진

방역당국, 긴급 백신 접종명령…이달까지 백신 400만마리분 추가 도입
11월 10일까지 전국 농장서 접종…당국 "다음 달 중 확산세 진정될 것"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소 럼피스킨병이 발생한 지 열흘째가 되었으나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29일 현재 확진 사례가 모두 61건으로 늘었다.

 

2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당국은 럼피스킨병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으나,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고려하면 확진 사례는 당분간 더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럼피스킨병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28일 오후 2시 기준 누적 확진 사례는 모두 61건으로 집계됐다.국내에서 확진 사례는 지난 20일 처음 보고된 이후 21일 3건, 22일 6건, 23일 7건이 각각 확인됐다.

 

24일에는 12건의 사례가 확인됐고, 25일과 26일에는 각각 9건, 27일에는 5건이 보고됐다. 전날에는 경기 여주·시흥·연천, 충남 아산, 강원 고성 등지의 농장에서 8건이 확인됐고 이날 전남 무안에서 1건이 추가로 나왔다. 소 럼피스킨병 발생 지역도 충남에 이어 경기, 인천, 충북, 강원, 전북, 전남 등 7개 시도로 범위가 넓어졌다.
 

앞서 방역당국은 서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충북 음성과 강원 양구, 횡성 등 내륙에서도 확진 사례가 나왔다.

 

확진 사례가 나온 농장 61곳에서 살처분됐거나 살처분된 소는 모두 4107마리다.

 

방역 당국은 지난달 중순께 국내에 럼피스킨병 바이러스가 이미 유입됐을 것으로 보고, 다양한 경로를 두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전날 백신을 추가 도입해 긴급 백신 접종명령을 내리고 다음 달 10일까지 전국 소 사육 농장에서 백신 접종을 진행한다. 당국은 전국의 소 사육농장에서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이달까지 백신 400만마리분을 추가로 도입할 방침이다. 지난해 국내에 비축해 둔 백신은 54만마리분이다. 

관련기사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