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화학물질 취급기관 늘어났다.. ”취급 안전 주의“

 취급업체 3만 7,107개, 화학물질 수 3만 1,600종, 유통량 6억 8680만 톤
 제조량 4억 6,126만 톤, 수입량 3억 5064만 톤, 수출량 1억 2510만 톤으로 조사
 제3차 조사 대비 증가한 유통량(4861만 톤)은 제조·수입량 증가 및 통계조사 대상의 확대에 기인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제4차(2020년) 화학물질 통계조사' 결과, 화학물질 취급업체 3만 7107개 사업장에서 3만 1600종의 화학물질 6억 8680만 톤이 유통되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제3차 조사 대비, 취급업체 수는 19.9%, 화학물질 종류는 7.1%, 유통량은 7.6%가 각각 증가한 수치다. 유통량이 7.6%(4861만 톤) 증가한 것은 제조·수입량 증가와 통계조사 대상의 확대가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확대 원인별로 살펴보면, 광양(26.4백만톤↑), 대산(21.0백만톤↑), 포항(26.0백만톤↑) 등의 주요 산단의 제조·수입량 증가 및 조사 대상 10592개소(전체 사업장의 28.5%)로 확대됐다.

 

환경부는 지난 2014년 제1차 화학물질 통계조사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취급되고 있는 화학물질의 종류 및 제조, 사용, 수출입 등의 취급실태를 파악하여 화학사고 대응 및 예방, 사업장 취급 안전관리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해왔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중대재해 사고현황에서 보듯 화학물질의 경우 대규모 폭발과 화재를 동반한 재난 사고로 이어이어질 수 있는 만큼 취급 업체의 예방 안전  의식제고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3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